Reviews and Letters: Special Korean Issue July 2011

Jul 3, 2011 by

“I’ve admired the soundness and clarity of Will Fitzhugh’s vision about education ever since I saw one of the early issues of The Concord Review…The Review also has a vital message for teachers. American education suffers from an impoverishment of standards at all levels. We see that when we look at what is expected of students in other industrialized nations…Could American students achieve at that level? Of course, but our teachers often have a hard time knowing exactly what they can expect of their students or even what a first-rate essay looks like. The Concord Review sets a high but realistic standard; and it could be invaluable for teachers trying to calibrate their own standards of excellence…”

“저는 콩코드리뷰의 발간 초기부터 콩코드리뷰를 통해Mr. Fitzhugh씨의 건전하고 명확한 비전을 존경해왔습니다. 콩코드리뷰는 교사들에게도 귀감이 되는 결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교육은 모든 분야의 기준이 궁핍해지면서 병들어 가고 있습니다. 다른 선진국의 학생들에게 높은 학문의 기준이 요구되는 것을 볼 때면 미국 학생들도 그런 레벨에 도달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미국의 교사들은 가끔 자신들이 학생들로부터 무엇을 기대해야 되는지 혹은 일류 에세이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어야 하는지를 정확히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이런 우리에게 콩코드리뷰는 실현 가능한 높은 스탠다드를 적립하도록 도와주고 있으며 이를 통해 측정할 수 있는 높은 학문적 스탠다드는 그 값어치를 매길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것들입니다.”

Albert Shanker, late President, American Federation of Teachers

—————————

“I believe The Concord Review is one of the most imaginative, creative, and supportive initiatives in public education. It is a wonderful incentive to high school students to take scholarship and writing seriously.”

“콩코드리뷰는 이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독창적이며 공립교육의 위상을 살릴 수 있는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콩코드리뷰는 고등학교 학생들이 학문의 깊이를 알게 하고 심도 깊은 논문을 알게 할 수 있는 훌륭한 포상입니다.”

John Silber, President Emeritus and University Professor, Boston University

————————

“As a physicist, I am accustomed to the many initiatives, such as math competitions and physics olympiads, instituted to recognize and promote interest and talent in the sciences among high school students. However, I have always felt that there was no equivalent mechanism to encourage and nurture students in the humanities, and to recognize their accomplishments. The Concord Review strikes me as a simple yet brilliant idea to help fill that gap, and as a very effective way to promote high standards and excellence in the humanities.”

“물리학자인 저는 수학 경시대회나 물리 올림피아드 같이 고등학교 학생들의 과학적 관심과 재능을 권장하는 창의적인 대회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하지만 인문분야에는 수학, 과학 경시대회와 상응해서 학생들의 재능을 권장하고 업적을 취하할 만한 동등한 수단이 없다고 느끼곤 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콩코드리뷰는 제가 느꼈던 거리감을 좁혀줄 만한 간단하지만 기발한 아이디어이며 인문학의 높은 기준을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수단으로 다가 왔습니다.”

Chiara R. Nappi, Theoretical Physicist, Princeton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

“I often feel somewhat discouraged about the state of American education. Signs of progress are hard to find, and many of the trends seem to be in just the wrong direction. But my gloomy mood lifts a bit when I leaf through the pages of The Concord Review. There is excellence out there and you are doing the nation a great service by cultivating it.”

“저는 가끔씩 발전의 기미를 볼 수 없는 미국 교육에 회의를 느끼기도 했으며 다른 트렌드들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간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저의 부정적인 생각들은 콩코드리뷰를 통해 깨끗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콩코드리뷰에는 뛰어난 학문적 성취가 존재하고 있으며 Fitzhugh씨는 이를 통해 나라에 위대한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Stephen Thernstrom, Winthrop Professor of History, Harvard University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